블랙넛, 문제의 신곡 또 발표 "여자 때려서라도 내 걸로 만들래"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4'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래퍼 블랙넛이 여성 혐오 가사로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1일 발매된 래퍼 존오버의 앨범 수록곡 'Bless U'(블레스 유) 피처링에는 래퍼 블랙넛이 이름을 올렸다.


블랙넛은 짧은 피처링에 참여했음에도 여성 혐오 성격을 띠는 가사를 써 비난을 받았다.


블랙넛은 한 여성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이 곡에서 "안 되면 때려서라도 내 걸로 만들래. 오늘 넌 내 여자 아님 반X신"이라고 거친 발언을 했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4'


이어 블랙넛은 "X밥처럼 생겼어도 누구보다 real guy. 못 믿겠음 너도 경찰 한 번 불러봐"라고 말했다.


또한 블랙넛은 "내 음악 컨셉인 걸 왜 몰라. 오해하면 무너져 난 억장"이라며 자신의 직설적인 가사가 콘셉트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그는 "누구보다 존중해 난 여자. 창녀란 말 함부로 난 안 써. 믿어줘 X창"이라고 모순되는 랩을 내뱉었다.


힙합 전문 웹진 리드머의 남성훈 평론가는 트위터에 "블랙넛은 표현의 자유와 힙합 가사의 유연성에 대해 억울한 듯 이야기해왔다"며 "하지만 블랙넛은 표현의 자유가 극대화된 한국의 현실을 누구보다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는 "미국 힙합은 시대를 지나오며 대중과 창작자가 여성, 아동 및 사회적 약자를 향한 직접적인 폭력과 조롱, 강간 서사를 피하자는 합의를 이끌어냈지만 한국은 '이것은 콘셉트다'라는 낄낄거림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라 비판했다.   


앞서 블랙넛은 지난 2016년 1월 발매한 'Indigo Child'(인디고 차일드)에서 래퍼 키디비를 성적으로 모욕해 논란을 불렀다.


블랙넛의 가사 중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 쳐봤지' 등이 문제가 됐다.


이에 키디비는 그를 고소했고 블랙넛은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