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한통 없었다"···규현이 5년간 몸담은 '라스' 대신 '신서유기' 택한 이유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규현이 '라디오스타' MC 복귀를 고사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규현은 스페셜 MC를 맡은 위너 이승훈에게 "그 자리는 왼쪽 귀에서 고름이 나올 수 있는 자리다"라고 말하며 변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어 '라디오스타'의 MC 자리를 앉지 않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는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독한 이야기도 하고 게스트를 약 올려야 하는 자리다 보니까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고는 곧바로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을 향한 서운한 마음도 내비쳤다. 


규현은 "'신서유기' 팀은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는데 '라디오스타' 팀은 2년 동안 연락 한 통이 없었다"라며 섭섭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와 함께 규현은 MC 자리를 정식으로 거절한 후 '라디오스타' 멤버들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김구라는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네가 나중에 돌아올 수도 있다"라고 전했고 윤종신은 "그래그래. 나도 관둘 거야"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국진에 대해서는 "10분가량 통화를 했는데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거야'라고 좋은 말만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사회 복무를 마친 규현은 tvN '강식당 2'와 '신서유기 7'의 멤버로 합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