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어시스트·최준 골"···U-20 대표팀 전반 38분 선제골 작렬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U-20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승 진출을 향한 당찬 첫걸음을 내디뎠다.


현재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아레나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3-5-2 포메이션을 꺼내든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짜인 각본에 따라 완벽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팽팽한 경기가 이어지던 전반 38분, 한국 축구 대표팀은 프리킥 찬스를 얻게 됐다.


SBS


킥을 맡은 이강인은 왼쪽으로 파고드는 최준을 정확히 보고 패스했다.


공을 건네받은 최준은 먼 쪽 포스트를 향해 공을 감아 찼고 그의 발을 떠난 공은 골망을 흔들었다.


두 선수의 완벽한 호흡이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게 되면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인사이트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