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장님, 그 팬티 제 건데 말입니다"···군대에서 '도난율' 압도적으로 높다는 이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분명히 몇 시간 전만 해도 빨랫대에 온전히 널려있던 속옷들이 없어졌다.


며칠 전에는 양말이 없어지더니 이번에는 속옷이다. 매번 개수도 세어가며 널기에 잃어버렸을 가능성도 적다.


앞뒤로 선명히 이름도 적어놨는데 왜 없어졌을까. 박모 일병은 혼란에 휩싸였다.


그렇게 개인 정비 시간이 흘러 샤워 시간이 다가왔다. 덜 마른 새 속옷을 챙겨 샤워장으로 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HE CAMP


샤워장에는 같은 중대 선임 김모 병장이 샤워를 하고 있었다. 간단히 인사를 건네고 샤워실 안으로 들어가려는 찰나, 김 병장 사물함 사이로 삐져나온 속옷에 낯익은 이름이 쓰여있는 게 보인다.


네임펜으로 선명히 적어놨던 박 일병의 이름이다. 또다시 그는 혼란에 빠졌다.


밀려오는 고민 끝에 박 일병은 어쩔 수 없이 그날 목격한 장면을 가슴 속에 묻었다.


해당 글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을 재구성한 글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색깔이나 디자인은 다소 투박하지만 성능이 나쁘지 않아 군 생활 내내 무난히 쓸 수 있는 군용 속옷. 사회에서는 거들떠보지도 않을 속옷이지만 군대에서는 의외의 '잇아이템'으로 여겨진다.


PX에서 군용 속옷을 구입할 수 있지만 값이 그렇게 저렴한 편도 아니고, 워낙 보급용 속옷의 성능이 훌륭(?)하기에 따로 살 필요가 없다.


그렇기에 군대 내에는 다른 병사들의 보급 속옷을 몰래 훔쳐가는 속옷 절도범들이 은근히 많다. 군 생활을 경험해본 이라면 한 번쯤 속옷을 도난당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사회에서든 군대 내에서든 절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 위생적으로도 결코 좋지 않으니 되도록 남의 속옷에 손대는 일은 없도록 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