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이서 친구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하고 시신까지 방치한 10대들

인사이트사진 제공=광주 북부경찰서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친구를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자수했다.


이들은 2시간 동안 돌아가며 때린 후 피해 학생이 숨지자 그대로 두고 떠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19)군 등 10대 4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경 광주광역시 북구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광주 북부경찰서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광주의 한 직업전문학교를 다니면서 친해졌다.


올해 3월부터 원룸에서 함께 살던 이들은 지난 8일 저녁 배달 음식을 함께 시켜 먹고, 9일 오전 1시부터 B군을 폭행했다.


A군 등은 주먹과 발을 이용해 B군의 얼굴, 가슴, 배를 폭행했으며 4명이 돌아가며 1인당 수십차례씩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과정에서 B군이 숨을 쉬지 않자 A군 등은 심폐소생술을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결국 B군은 숨졌고 이를 확인한 이들은 렌터카를 빌려 전북 순창으로 함께 도주했다가 순창경찰서에 11일 0시 35분경 자수했다.


이들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광주 북부경찰서 형사과 강력팀이 하의만 입은 B군의 시신을 확인하고, 이들을 순창에서 광주로 압송해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A군 등은 우산, 목발, 청소봉 등으로 함께 살던 B군을 상습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의 시신에서는 무수히 많은 멍 자국이 발견됐으며 주변에는 피가 튄 자국이 여기저기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부모 입회하에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