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北 김일성에 훈장 받은 김원봉 대한민국 '군 역사' 반영 검토

인사이트JTBC '방구석1열'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국방부가 약산 김원봉의 조선의용대 결성 사실을 대한민국 군 연혁에 추가할지 검토 중이다.


하지만 북한 김일성에게 훈장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원봉에 대한 시민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지난 10일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군사편찬연구소가 약산 김원봉의 공적을 군 연혁에 추가하라고 제안한 것에 대해 "기록의 필요성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최 대변인은 "김원봉의 활동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사실의 부분에 근거한 부분이라면 어느 정도 기록의 필요성은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 뉴스1


이어 "아직 결정 내려진 것은 아니다"라며 현재 검토가 진행 중임을 언급했다.


앞서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는 지난해 국방부 홈페이지 군 연혁에 나오는 임시정부가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수용하고 김원봉을 한국광복군 제1지대장에 임명했던 내용 등을 반영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항일 독립투쟁의 공적이 뚜렷한 김원봉의 기록을 대한민국 군 역사에 반영하자는 주장.


인사이트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스틸컷


하지만 일각에서는 해방 후 월북해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하고 6.25 전쟁 기간에 혁혁한 공을 세운 김원봉을 군 역사에 넣는 것은 옳지 않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특히 김원봉은 6.25 전쟁 기간에 그 공을 인정받아 김일성에 훈장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한편 지난 6일 진행된 현충일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고 명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