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방탄소년단 '7명 완전체' 콘서트 못 본다"

인사이트Mnet '엠카운트다운'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 중인 방탄소년단의 '완전체' 월드투어 콘서트를 내년부터 보기 힘들어질 전망이다.


최근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 입성한 데 이어 프랑스 파리에서 단독 콘서트 '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들은 4회로 진행된 공연에서 총 23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국적을 불문하는 최정상급 인기를 증명했다.


하지만 7명 멤버가 모두 오른 '완전체' 월드투어 콘서트를 내년부터 보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 이유는 오는 2020년, 방탄소년단의 맏형 진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군 입대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5월 개정된 병무청 훈령에 따르면 미필자들은 만 28세가 되는 해에 군 입대를 해야 한다.


따라서 방탄소년단 멤버 중 맏형이자 올해 만 27세인 멤버 진은 만 28세가 되는 내년 군 입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인사이트Twitter 'beatmode_1204'


뿐만 아니라 현 병무청 훈령에 따르면 만 25세 이상의 남성은 국외여행 허가를 받아야 출국이 가능하다.


현재 만 25세부터 27세까지 미필 남성은 1회에 6개월 이내, 통틀어 2년 범위에서 원칙적으로 5회까지만 허가를 받을 수 있어 월드투어에 많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하지만 1992년 12월 4일 생으로 생일이 조금 늦은 편인 진이기에 내년 상반기까지는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5일과 16일 양일간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6월 22일과 23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공식 글로벌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인사이트Facebook '방탄소년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