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2019년 1학기부터 학생 기말성적표 학부모 문자 통지

인사이트(좌) 서강대학교,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서강대학교가 올 1학기부터 성적표를 학부모에게 문자메시지로 개별 통지하겠다고 공지했다.


지난 7일 서강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부터 기존에 성적표를 우편물로 발송하던 방식 대신 문자메시지로 약식 통보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서강대 측은 이 방침은 학생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잘못된 주소에 발송된 성적표는 관리가 불가능해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서강대는 지난해까지 성적표를 우편 발송했지만, 주소지가 실제와 달라 반송되는 사례가 빈번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서강대는 당장 오는 8월부터 학사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학부모의 연락처로 성적표를 보낼 방침이다. 1학기 성적은 8월 초, 2학기 성적은 2월 초 각각 한 차례씩 발송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강대의 다소 이색적인(?) 방침에 젊은 층이 이용하는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나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빡빡한 학사관리로 '서강고등학교'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서강대 다운 조치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어엿한 성인의 성적을 학부모에게 강제 공개까지 해야 할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중앙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은 성적표의 우편 발송이 개인정보의 유출 문제로 이어지자, 아예 온라인에서만 성적표를 공개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일부 누리꾼은 대학 측이 학생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살기 위해서는(?) 꼼수를 써야 한다며 몇 가지 팁을 조언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학사정보시스템에 부모님의 실제 연락처 대신 가짜 연락처를 적어 넣으면 되지 않느냐고 조언했다.


한편 등록금을 내주는 학부모에게 학생 성적정보를 열람할 권리를 주는 것이 당연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그러나 등록금을 스스로 알바를 통해 내는 학생도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