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정은지가 스토킹 팬 때문에 집 공개 무섭다 말하자마자 달린 '소름 끼친' 댓글

에이핑크 정은지가 살해 협박과 사생활 침해를 일삼는 스토커 때문에 고통을 호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RTIST_EUNJI'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정은지가 '사생활 침해'를 일삼는 스토커 때문에 고통을 호소했다.


5일 새벽 정은지는 네이버 VLIVE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은 특별하게 얼굴이나 배경이 보이지 않은 'Voice Only' 방식으로 진행됐다.


팬들과 이야기하며 근황을 전하던 정은지는 집 공개와 관련된 팬의 질문을 보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V LIVE


정은지는 "나는 뭐랄까. 집을 공개하고 싶지 않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그는 그동안 에이핑크에게 있었던 에피소드를 언급하며 집 공개 자체가 공포스럽다고 고백했다.


정은지가 언급한 '에피소드'는 지난해 연이어 들려왔던 에이핑크 폭탄 협박 사건을 지칭한 것으로 추측된다.


인사이트V LIVE


하지만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누군가는 "은지 언니. XXX에 살죠?", "은지야. 너 XXX에 살잖아", "정은지 XXX에 산다"등의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집 공개가 무섭다는 말이 끝나기 무섭게 특정 건물 이름을 언급하는 해당 댓글에 대해 정은지는 "그냥 나가주세요. 신고할게요"라며 차분히 대응했다.


이 모습을 목격한 팬들은 "라이브 방송까지 찾아가서 저러는 건 정말 심각하다", "정은지 정말 힘들었을 것 같다", "스토커 하나 때문에 가수랑 팬 모두가 힘들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KBS2 '발칙하게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