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북 식량지원·이산가족 상봉 필요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이산가족 상봉과 북한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3일 문재인 대통령은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 같은 발언을 한 이유는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끌고 나오기 위해서였다.


경색된 북한과의 관계를 다시 진전시킬 방법은 북한과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식량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한국과 미국이 긴밀히 공조하는 것도 필수"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문 대통령은 목표 달성을 명확히 이룰 때까지는 '대북제재'가 꾸준히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섀너핸 장관에게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면서도 "한반도 안에서 남북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남북 관계가 발전된 게 '북·미' 관계에 좋은 영향을 줬다"고 강조했다.


이에 섀너핸 장관은 "한미 동맹에 대해 철통같은 믿음이 있다"면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튼튼히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 전언에 의하면 이번 접견 자리에서는 최근 북한이 발사했던 미사일과 관련한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