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두 살배기 친딸 때려 숨지게한 부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술을 마신 부부가 "말썽을 피운다"며 두 살 난 친딸을 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3일 30개월 된 친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A(34·여)씨 부부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자신의 집에서 딸의 얼굴과 팔 등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딸이 어린이집에서 옷에 오줌을 싸고 소란을 피워, 어린이집 측에서 "좀 데려가 달라"고 하자 집으로 데리고 오면서 입과 머리 등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집에 와서도 딸이 칭얼거리자 알루미늄 밀대자루 등으로 전신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폭행 당시 소주 1병가량을 마셨고, 남편 B(29)씨가 오후 8시께 회사에서 돌아오자 함께 또 소주를 3∼4병 마셔 다소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편과 함께 저녁을 먹던 A씨는 딸을 재우려고 했으나 자지 않고 계속 칭얼대자 수십차례 폭행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B씨는 엄마에게 맞아 우는 딸의 머리를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딸이 숨을 쉬지 않자 오후 11시 11분께 119로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딸은 40여분 뒤 사망했다.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통보했고, 경찰은 병원에서 부부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평소에도 딸을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폭행 당시 방안에는 5살 된 큰딸이 있었으며 현재 울산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보호 중이다. 

 

경찰은 추후 큰딸에 대한 폭행 여부도 조사할 예정이다.

 

부부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두 딸을 모두 충남 친할머니에게 맡겼다가 올해 1월 울산으로 데려와서 키웠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남편은 중소기업에 다니면서 생활해 왔다"며 "A씨는 아이가 너무 힘들게 해 홧김에 때렸지만 숨지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숨진 딸의 사인이 두개내골 출혈과 타박상에 의한 외상성 심정지로 추정된다는 병원 측의 소견을 받았으며, 4일 부검할 예정이다.

 

경찰은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어린이집 측이 학대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