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훈련소 샤워실서 알몸 상태로 씻고 있는데 30명이 보러 왔다"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소집해제 후 연예계로 돌아온 규현이 군 생활 중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25일 JTBC '아는형님'에서는 에이핑크 정은지와 슈퍼주니어 규현이 전학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규현은 훈련소 시절 겪었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민경훈은 "훈련소에서 제일 힘들었던 것은 뭐였냐"고 질문했다. 이에 규현은 "한 달 밖에 있지 않아 말하기도 민망하지만 씻을 때(가 힘들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규현은 "훈련소에서 씻을 때 다 같이 씻지 않냐. 1~200명씩 샤워실에 들어간다. 동기들이 구석 자리를 양보해줘서 구석에서 씻는데 가끔은 자리가 없어 센터에서 샤워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근데 씻고 있으면 저 멀리 입구에서부터 소리가 들린다. '야, 규현 있대', '규현 보러 가자'고 한다"면서 "진짜 2~30명이 안 보는 척하면서 왔다갔다거리며 힐끗거렸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보는 건 상관없지만 알몸 상태에서 많은 이들의 시선이 집중돼 부담스러웠다고.


규현은 "아는 분은 3일 동안 안 씼었다고 한다"고 말하며 본인 이외에도 많은 연예인들이 겪는 고충 중에 하나라고 전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