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게임 중독' 공식 질병으로 분류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논란의 중심에 서있었던 '게임 중독'이 결국 공식 질병으로 인정됐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제72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가 진행됐다.


이날 B위원회에서는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가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에 따라 WHO 회원국들은 오는 2022년부터 ICD가 적용된다.


'6C51'이라는 코드가 부여된 게임 중독은 정신적, 행동적, 신경 발달 장애 영역에 하위 항목으로 포함된다.


WHO는 게임 중독 포함 기준을 지속성과 빈도, 통제 가능성에 초점을 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다만 게임을 단순히 즐기는 행위로 판단 가능하다는 점도 고려했다.


보건복지부도 WHO 정책에 함께 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게임업계들의 만만치 않은 반발이 우려되면서 보건복지부가 양측의 입장을 어떤 방식으로 수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