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인사이트facebook 'festivaldecanne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는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이날 11일간의 영화 축제를 마무리하고 그랑프리인 황금종려상을 비롯한 8개 부문의 본상이 발표됐다.


인사이트facebook 'festivaldecannes'


황금종려상은 봉준호의 '기생충'에 돌아갔다. 영국의 스크린 데일리, 미국의 아이온 시네마, 프랑스의 르 필름 프랑세즈 모두 '기생충'에 최고 평점을 준 것.


객석에 앉아있던 봉준호 감독은 송강호와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에 포효했다. 한국 영화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은 100년 영화 역사상 최초의 일이기 때문.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건네 받은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은 대단한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festivaldecannes'


그는 "홍경표 촬영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참여한 모든 아티스트들에게 감사드린다. 또한 그 많은 예술가들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게 맘껏 지원해준 CJ 엔터테인먼트와 바른손 식구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이 영화는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단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다"라고 영화에 참여한 이들에게 공을 돌렸다.


마이크를 이어 받은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주신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들에게 이상을 바치고 싶습니다"라며 영광을 한국의 배우들과 함께 나눴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 영화로 송강호, 최우식, 이선균, 조여정 등이 주연을 맡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