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5일) 밤 10시 30분, '조영욱+이강인' 피파랭킹 7위 포르투갈 사냥 나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첫 경기에서 포르투갈을 사냥에 나선다. 


25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리는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포르투갈,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헨티나와 함께 F조에 속한 한국은 이번 대회 1983년 FIFA U-20 월드컵의 전신인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의 4강 신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이강인(발렌시아), 조영욱(서울), 김정민(리퍼링), 전세진(수원삼성) 등 각 팀에서 맹활약 중인 선수들이 포르투갈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U-20 월드컵에서 한국과 첫 번째 조별리그를 치르는 포르투갈은 한국을 상대로 꾸준히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한국 U-20 대표팀은 포르투갈과 지금까지 8번 붙었지만 3무 5패로 이겨 본 경험이 없다. 


2년 전 우리나라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서도 포르투갈에 패배해 16강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겪은 바 있다.


게다가 이번 포르투갈 U-20 대표팀은 새로운 황금세대라는 평가를 받을 만큼 강하다.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힐 정도.


인사이트뉴스1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포르투갈에 밀리지만 감독과 선수들은 반드시 승리를 챙기겠다 다짐하고 있다.


대표팀의 맏형 조영욱은 지난 2017년 같은 대회의 설욕을 이번에 갚겠다는 각오다. 지난 대회에도 출전했던 조영욱은 16강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1-3 패배를 경험한 바 있다.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도 승리를 향한 강한 다짐을 전했다. 이번 경기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설 전망인 이강인은 조영욱과 전세진 투톱 뒤에서 화력을 더해줄 전망이다. 


오늘 밤, 젊은 선수들이 강호 포르투갈을 이기고 16강을 향한 신호탄을 쏘아 올릴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