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불량학생 아니었어요" 잔나비 '학폭' 멤버가 브이라이브서 했던 거짓말

인사이트V라이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불량 학생 절대 아니었어요"


최근 인기를 모으던 밴드 그룹 '잔나비'의 멤버 유영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드러났다.


24일 오전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가 나왔을 때만 해도 사람들은 반신반의했는데, 오후께 잔나비 측은 유영현이 '학폭' 가해자라고 밝혔다.


인사이트V라이브


유영현은 결국 탈퇴했고, 꼭 피해자에게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잔나비 멤버들이 브이라이브 방송 중 했던 말이 재조명되고 있다.


브이라이브 생방송을 하던 잔나비 멤버들은 시청자들과 소통 중 "학창 시절에 불량 학생이었냐?"는 질문을 받고 '극구 부인'했다.


최정훈은 "아, 저희 그런 불량 학생 아니었어요"라고 말했고, 옆에 함께 있던 '동네 친구' 유영현은 "불량 학생 절대 아니에요"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라이브


유영현은 '학폭' 가해자였기에 그런 질문이 내심 찔렸는지 안경을 손으로 한번 올린 뒤 "불량 학생 절대 아니에요"라고 거듭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는 거짓말이었다. 유영현은 자신이 학폭 가해자였음을 인정했고, 멤버에서 탈퇴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잔나비 멤버와 학교 동창이었다"면서 "그 멤버는 내게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쳤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을 엉망으로 만들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나는 그 때문에 반에서 웃음거리였다"며 "괴롭힘 때문에 학교를 다닐 수 없을 지경이라 전학을 갔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V라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