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학폭' 멤버는 유영현이었다···잘못 인정 후 '탈퇴'

인사이트Instagram 'bandjannabi'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인기 밴드 잔나비의 한 멤버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페포니뮤직 측이 멤버 유영현의 탈퇴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24일 오후 페포니뮤직은 공식 SNS를 통해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문을 냈다.


이어 "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페포니뮤직 측은 유영현이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bandjannabi'


이어 "애정과 관심을 주신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 학교 폭력에 대한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11년 전 멤버 중 한 명과 동창생이었다고 밝히며 "말이 어눌한 나에게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고 털어놨다.


A씨는 괴롭힘 때문에 학교를 다닐 수 없을 지경이라 전학을 갔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andjannabi'


그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았다는 것에 스스로가 한심해지기도 했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한편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란 곡으로 역주행 신화를 쓴 잔나비는 지난 3월 정규 앨범 '전설'을 발표하고 대학 축제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아래는 페포니뮤직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입니다.

당사 소속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더불어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입니다.

애정과 관심을 주시는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