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3일)자 부시 전 대통령 '팔짱' 끼고 걷던 아름다운 여성의 정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참석한 여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


이날 부시 전 대통령은 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가는 길에 아름다운 한 여성과 팔짱을 낀 채 동행했다.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나란히 발을 맞춰 걷는 두 사람은 손녀와 딸을 바라보는 듯한 분위기를 풍겼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 두 사람은 걸어가는 내내 대화를 나누며 진짜 손녀와 할아버지 사이 같은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공개 직후 누리꾼들의 집중 관심을 받은 이 여성은 노 전 대통령의 손녀 노서은 양으로 알려졌다.


서은 양은 장남 노건호(47)씨의 딸로, 노 전 대통령의 일상 사진 속에 자주 등장한 바 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이 자전거 뒤에 서은 양을 태우고 봉하 들녘을 달리던 사진은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남아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유족, 부시 전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노무현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