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다칠까 봐 '맨손'으로 후진하는 '차' 막아준 강동원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4'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유부녀가 된 배우 김정화가 2003년 MBC 드라마 '1%의 어떤 것'을 촬영할 때 상대역이었던 강동원에게 설렌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김정화는 오랜만에 예능에 나와 화려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김정화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1%의 어떤 것'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강동원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정화는 "나와 강동원 모두 낯을 가리는 성격이다. 드라마에서는 결혼 생활까지 촬영했는데, 현실에서는 포옹하는 장면도 격식 차리면서 촬영했다"며 뜻밖의 반전 현실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실제 두 사람은 드라마 '종영 파티'에서도 90도로 인사하며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정화는 친하지도 않은 강동원의 자상한 모습에 반한 적이 있다.


그는 오늘(23일) 밤 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김정화는 "드라마 촬영 중 강동원이 맨손으로 후진하는 차를 막아주기도 했다. '심쿵'했다"고 현장에서 밝혔다. 


강동원이 여배우가 다칠세라 위급한 상황을 빨리 알아차리고, 온몸으로 상대를 보호한 것이다.


평소 몸에 배려가 밴 듯한 강동원의 훈훈한 미담은 오늘 밤 11시 10분 KSB2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1%의 어떤 것'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