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하늘, 드디어 오늘(23일) '군필자'로 돌아온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믿고 보는 배우 강하늘이 '군필자'가 되어 돌아온다.


배우 강하늘은 바로 오늘(23일) 오전 20개월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 신고를 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9월 현역 입대한 강하늘은 대전 계룡대 근무 지원단 육군 헌병대에서 복무했다.


소속사 샘커퍼니 측에 따르면 이날 강하늘은 대전 계룡대에서 전역식을 진행하며 간단한 전역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정확한 전역 시간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인사이트육군훈련소 공식 홈페이지


이미 무수한 작품들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강하늘은 전역과 동시에 차기작을 확정, 곧바로 연기 활동에 들어간다.


강하늘이 전역 후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은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청춘들의 현실 연애와 삶을 그려 공감을 이끌어낸 '쌈, 마이웨이'를 집필했던 임상춘 작가의 신작이며 현재 상대 배우로 공효진이 출연 논의 중이다.


한편 강하늘은 지난 2007년 KBS 드라마 '최강 울엄마'로 데뷔해 tvN '미생'으로 얼굴을 알리고, 영화 '스물', '청년경찰'을 통해 큰 인기를 끌며 톱스타로 발돋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galpos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