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금+로열티로 '1천억' 미국 본사에 지불한 스타벅스 코리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경기침체 속에서도 지난해 스타벅스 코리아가 엄청난 매출로 무려 '400억원'을 배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해 이마트와 스타벅스 인터내셔널에 각각 200억원씩 총 400억원을 배당했다.


지난 1999년 신세계그룹 계열 이마트와 스타벅스 인터내셔널은 각각 50%씩 투자해 스타벅스 코리아를 설립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스타벅스 코리아가 지급한 '400억원'이라는 엄청난 배당에는 지난해 스타벅스 코리아가 국내 시장에서 일궈낸 매출이 한몫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해 매출액 1조5224억원, 영업이익 1428억원, 당기순이익 1120억원을 기록하며 고속성장 하고 있다.


이는 신세계그룹 내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에 이어 세 번째에 해당하는 매출 규모로, 무역업을 진행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과 비슷한 수준이다.


문제는 스타벅스 코리아 매출이 늘어나면서 신세계가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 지급하는 로열티의 규모도 매년 늘고 있다는 점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로열티 규모는 지난 2015년 약 380억원에서 2016년 500억원, 2017년 630억원 등으로 매년 100억원 이상 늘고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 매출액을 감안하면 지난해 미국 본사에 지급한 로열티 지급액은 약 780억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로열티와 배당금까지 추산하면 '1000억원'에 가까운 돈이 지난해 스타벅스 본사로 흘러간 셈이다.


한편, 스타벅스 코리아는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이번 배당은 지난 2010년 이후 8년만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