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주차장 천장 '낙하 사고'는 호반건설이 설계도와 다르게 시공해 벌어졌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송도점 천장 마감재 낙하 사고 제보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최근 홈플러스 송도점에서 발생한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 낙하 사고의 책임이 시공사인 '호반건설'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관할 행정기관인 인천경제자유구청은 부실공사 책임을 가리기 위해 호반건설을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21일 뉴스1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연수구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 2층 주차장 천장의 일부(21㎡) 마감재가 부서지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차돼 있던 승용차 1대가 파손되는 큰 사고였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송도점 천장 마감재 낙하 사고 제보 사진 / 뉴스1


업계 관계자들은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가 제대로 접착되지 않으면서 바닥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설계도면과 다르게 철 골격에 메탈라스를 입혀야 하는데 그 부분이 빠졌다"며 "시공사와 감리 쪽의 주장이 달라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재 건축주와 세입자인 홈플러스, 시공사인 호반건설은 전면 재보수와 부분 재보수를 놓고 협상 중에 있다. 


홈플러스 측은 호반건설이 설계도면과 다르게 시공해 천장 마감재가 떨어진 만큼 '전면 보수'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하주차장 공사로 인해 일정 기간 수익성이 감소할 수는 있으나 고객의 불안감을 최소화하는 것이 먼저라는 생각에서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영업손실을 감수하고 호반건설 측에 전면 재시공을 요청한 상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현재 해당 주차장을 폐쇄하고 영업중"이라며 "고객의 안전을 위해 시공사인 호반건설 등을 상대로 전면 재시공 내지 그에 준하는 근본적인 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