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북한에 95억 지원, 최대한 빨리 이행하도록 노력하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통일부는 정례 브리핑에서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에 공여한 800만 달러(한화 약 95억 6천만원)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통일부가 설명한 800만 달러는 2년 전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공여를 결정했다가 집행하지 못한 금액을 의미한다.


이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국제기구와 협의를 통해서 조기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World Food Programme


그러면서도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 지원, 자금 공여 문제는 따로 북한과 상의할 문제는 아니라고 선 그었다.


덧붙여 "국제기구와 소통해 나가면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향후 진행 과정에 대해 덧붙였다.


정부는 사업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기금 집행을 위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등 내부 행정절차에 착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통일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식량 지원과 직접 지원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나가면서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