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정신적 충격으로 말도 제대로 못해 '휴가' 떠났다"

인사이트YouTube '노컷뉴스핫클립'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국민적인 비판을 받는 '대림동 여경' A 경장이 정신적 충격을 받고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문화일보는 A 경장은 현재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말도 잘 못 하는 상태에 빠져 위로 차원에서 휴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A 경장은 '대림동 조선족 경찰 폭행 사건' 영상에서 미흡한 대처를 보여줘 시민들의 지탄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당시 A 경장은 같이 출동한 동료 경찰이 주취자를 제압할 때 제대로 보조를 하지 못하고 다른 주취자에게 밀려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위험한 체포 과정에서 남성 시민에게 "남자분 나오세요"라고 명령조로 요청한 사실까지 드러나 논란을 키웠다.


이에 여경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여경 무용론'까지 나왔다.


인사이트YouTube '노컷뉴스핫클립'


경찰 관계자는 "이번 논란의 본질은 경찰관 폭행이고 여경에 대한 비판은 지엽적인 것"이라며 "불시에 공격당해서 밀려난 것은 어쩔 수 없다. 과도한 여론몰이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사건 당시 수갑을 채웠던 교통경찰이 출연해 "수갑을 채운 것은 시민이 아니다. 또,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경이 (취객을) 완전히 제압하고 있었다"고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A 경장은 금주 중 휴식을 취한 후 업무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A 경장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을 경찰에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