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시스트' 뺨치는 악령 등장해 '강호동·피오' 기절시킨 '대탈출2' 공포특집 클라스

인사이트tvN '대탈출 2'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탈출2'가 역대급 스토리 라인으로 예능계 새 역사를 썼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 19일 tvN '대탈출 2'에서는 다섯 번째 탈출 장소인 '조마테오 정신병원'에 갇힌 멤버들의 탈출기가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 김종민, 신동, 유병재, 김동현, 피오는 초자연적 현상이 지속되는 병원에 갇혀 벌벌 떨었다.


침대 위에 있는 피칠갑된 환자 등 곳곳은 악령으로 가득했다.


인사이트tvN '대탈출 2'


원장님과 김종민이 기도문을 외쳤지만 씨알도 먹히지 않았다.


조마테오 원장은 결국 목숨을 잃고, 김종민은 원장 덕분에 밀실에서 목숨을 구제했다.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김종민을 찾아나섰다. 암전 상태에서 특수치료실 열쇠를 찾기 위해 애쓰던 중 피오가 '십자가' 열쇠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인사이트tvN '대탈출 2'


구마의식을 한 흔적이 있는 특수치료실로 들어간 이들은 공포스러운 상황 속에서도 지하실에 갇힌 김종민을 구하는데 성공했다.


구마의식 끝에 빙의된 왕희열까지 살려낸 이들은 탈출에 성공했다.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 했던 방송 내용에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대탈출"이라며 호평을 쏟아냈다.


그 여운을 아래 영상을 통해 조금이나마 느껴보자.


Naver TV '대탈출 2'


Naver TV '대탈출 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