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여경 불신, 경찰 시험 팔굽혀펴기 차별부터 문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여경에게만 차별점을 두는 체력검사 기준을 비판했다.


지난 19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된 '대림동 여경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먼저 하 최고위원은 여경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는 가장 중요한 과제로 부실한 체력검사 기준을 꼽았다.


인사이트Facebook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하 최고위원은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여경의 팔굽혀펴기 시험을 비교해봤다"며 "일본은 정자세로 팔굽혀펴기 15회 이상인데 반해 한국은 무릎을 대고 10회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과 소방공무원은 남녀 모두 체력검사 기준이 동일하다"며 "경찰만 여성의 팔굽혀펴기 자세에 차이를 두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림동 경찰 폭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끈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영상에서는 뺨을 맞는 남성 경찰의 뒤로 무전을 시도하는 여성 경찰의 모습이 비춰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뒤에서 방관만 하는 여경은 필요 없다", "시민의 안전을 믿고 맡겨도 되겠냐"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래는 하태켱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여경 불신 해소하려면 부실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 합니다.


전세계 여경, 아니 동양권 여경과 비교해 볼때도 한국 여경 체력 검사만 크게 부실합니다. 한국 여경 신뢰 회복하려면 체력 검사 기준부터 아시아권의 보편적 수준으로 강화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팔굽혀펴기입니다. 한국 여경은 팔굽혀펴기 과락이 무릎 대고 팔굽혀펴기 방식으로 10회입니다. 같은 동양권인 일본의 후쿠오카 여경은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15회 이상을 해야 합격이 됩니다. 싱가포르 여경의 경우, 연령대별로 합격기준이 다르지만,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22세는 15회 이상, 22-24세는 14회 이상, 25-27세는 13회 이상을 해야만 합격이 됩니다. 일본과 비슷합니다.


팔굽혀펴기 직접 해보세요. 무릎 대고 10회와 정자세 팔굽혀펴기 15회는 아주 큰 차이입니다. 한국 여경과 일본, 싱가포르 여경의 기초체력 큰 차이를 알수 있습니다.


최근 대림동 여성경찰관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것은 이처럼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입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은 강한 체력 등을 요구받는데 부실 체력 기준으로 누구나 손쉽게 경찰이 되면 생명과 안전이 지켜질 수 있냐는 국민적인 우려가 당연히 생기는 것입니다.


저희 의원실에서는 경찰청에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를 요구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청의 답변은 부정적입니다. 2020년부터는 경찰대 학생 선발 체력검사에서는 정자세 팔굽혀펴기를 시행하겠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경찰공무원은 경찰대 결과를 보고 차후 결정하겠다고 합니다. 이런 소극적인 경찰청의 태도가 여경 불신을 자초하는 것입니다.


경찰처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과 소방공무원은 모든 체력검사 종목에서 자세를 남녀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습니다. 경찰만 유일하게 여성의 팔굽혀펴기 자세에 남자와 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경찰도 하루 속히 모든 여경의 체력검사 방식을 바꿔야 합니다.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더 이상 키우지 마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