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콤파니 '선수 겸 감독'으로 친정팀에 돌아간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의 주장이자 살아있는 역사인 뱅상 콤파니가 맨시티를 떠나 벨기에 안더레흐트로 이적한다. 


19일(한국 시간) 맨시티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콤파니가 처음 프로 선수로 뛰었던 안더레흐트에서 선수 겸 감독으로 경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왓포드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맨시티 유니폼을 벗게 된 콤파니는 안더레흐트에서 '선수 겸 감독'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콤파니는 지난 2008년 맨시티에 이적한 후 맨시티의 부흥을 이끌어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11년 동안 맨시티와 함께 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우승 4회, FA컵 우승 2회, 리그컵 우승 4회를 비롯해 총 12개의 우승컵을 품었다.


이번 시즌은 특히 콤파니에게 더욱 특별했다. 


맨시티가 '2018-2019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해 FA컵과 카라바오컵(리그 컵)에서 우승하며 최초의 '잉글랜드 트레블'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콤파니는 맨시티에서의 마지막 시즌을 최고의 시즌으로 남기고 팀을 떠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콤파니가 이적하는 안더레흐트는 그의 친정팀이다. 콤파니는 안더레흐트의 유소년 팀을 거쳐 프로 무대를 밟았다. 


13년 만에 유소년 시절을 보냈던 안더레흐트로 돌아가는 콤파니는 '선수 겸 감독'으로 활동한다.


한편 선수 겸 감독으로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인물로는 만화 '슬램덩크'의 김수겸(후지마 켄지)이 있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이라는 어린 나이에 감독이 없는 상양 고등학교 농구부를 이끌면서 감독으로서의 역할을 소화해낸 멋진 인물로 그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