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보다 재밌다!"···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한 마동석의 미친 액션 폭발한 영화 '악인전'

인사이트영화 '악인전'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영화 '악인전'이 주말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악인전'은 지난 18일 45만 5,074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한국 영화의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나의 특별한 형제', '걸캅스'와 개봉 경쟁작인 '배심원들' 모두를 제친 결과다.


입소문을 타고 흥행 가도를 달리기 시작한 영화 '악인전은' 개봉한지 단 4일 만에 누적 관객 수 103만 9,881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인사이트영화 '악인전'


해당 기록은 5월에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최단 속도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마동석이 출연한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 수를 동원했던 '범죄도시'와 동일한 흥행 속도다.


4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악인전'은 좌석점유율과 실시간 예매율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악인전'


영화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에서 마동석은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 역, 김무열은 강력반 형사 정태석 역을 연기하며 남다른 상남자들의 '케미'를 선보인다.


인사이트영화 '악인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