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주인은 나!" FA컵 6-0 대승으로 우승하고 최초 '잉글랜드 트레블' 완성한 맨시티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맨체스터 시티가 사상 최초로 '잉글랜드 트레블'을 달성했다. 


19일(한국 시간) 맨시티는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에 6-0 대승을 거뒀다. 


앞서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와 카라바오컵(리그컵) 우승컵을 들어 올린 맨시티는 이번 FA컵 우승컵까지 차지하면서 잉글랜드 '도메스틱 트레블'을 기록했다. 


이날 왓포드를 상대로 승리한 맨시티는 한 시즌 영국에서 열린 3개 대회를 모두 우승하는 첫 팀이 되는 영광까지 누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맨시티는 전반부터 왓포드를 압도했다. 전반 26분 다비드 실바와 28분 라힘 스털링의 두 골을 앞세워 2-0으로 전반전을 산뜻하게 마무리했다.


후반에는 케빈 더 브라이너(16분), 가브리엘 제주스(23분)가 골을 터뜨렸고 스털링(36분, 42분)이 두 골을 더 추가해 이날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스털링의 해트트릭은 FA컵 결승에서 66년 만에 나온 것이었다. 자신이 '월클'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세계 축구계에 각인시켰다. 


맨시티에 패배한 왓포드는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진출에 실패했다. 그대신 울버햄튼이 참가하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