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의 '트윙클 머리' 따라 하고 자기 비주얼에 멘붕 온 박나래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 박나래가 답 없는 머리털을 변신시키려다 '반딧불이'로 변신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부스스한 헤어스타일 때문에 고민에 빠진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고민 끝에 요즘 가장 핫하다는 '트윙클' 셀프 스타일링에 도전했다.


색깔이 있는 끈으로 머리를 땋는다는 점에서 레게 스타일과도 비슷한 트윙클 헤어는 아이유,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등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애용하는 스타일이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는 거울 앞에서 트윙클 스타일링에 도전하며 "이 인간들아 이것이 패션이다. 스타일!"이라고 외치는 등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손재주가 뛰어난 박나래는 아니나 다를까 형형색색의 멋진 트윙클 스타일을 완성했다.


하지만 어딘지 아쉬웠는지 앞머리에 손을 덴 것이 화근이었다. 앞머리마저 땋아버린 박나래는 '반딧불이'같은 비주얼로 변신해 좌절했다.


거울 속 붕 떠 있는 앞머리를 본 그는 "와우···"라고 읊조리며 한숨을 내쉬었다.


"앞머리가 나와있어 느낌이 안 살아 땋았더니 '반딧불이'가 돼버렸다"며 씁쓸해하는 그의 모습에 스튜디오의 패널들은 박장대소했다.


한편 박나래는 개그맨과 DJ를 병행하며 활발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