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서해안에 출몰한 400볼트 ‘전기가오리’

서해안에서 특이 해양생물인 전기가오리가 서해 흑산도 부근 해상에서 포획돼 지난 1일 안면도 백사장 위판장에서 위판됐다.

 

몸에서 전기를 일으켜 작은 물고기를 감전시켜 잡아먹는 전기가오리가 서해안에서 잡혔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은 최근 총허용어획량(TAC)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서해안에서 특이 해양생물인 전기가오리가 서해 흑산도 부근 해상에서 포획돼 지난 1일 안면도 백사장 위판장에서 위판된 것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잡힌 전기가오리는 몸길이 24.5㎝, 폭 14㎝에 무게는 무게 340g이다.

 

via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전기가오리는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안 연안에서 주로 발견되는 난태생 어류다. 

 

주로 5∼7월께 5마리 안팎의 새끼를 낳아 번식한다.

 

등쪽과 배쪽에서 각각 양, 음 전기를 일으켜 작은 물고기를 감전시켜 잡아먹는다. 

 

순간 전압은 가오리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8∼400V로 알려져 있다.

 

몸집이 큰놈은 사람도 감전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주 한국수자원관리공단 서해지사장은 "기후 온난화로 연안 수온이 상승하면서 이번에 출현한 전기가오리를 비롯해 다양한 열대성 어종이 우리나라 연안에서 발견되고 있다"며 "수산생물의 변동사항에 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