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원 들여 '유흥주점 회식+성매매' 하다가 딱걸린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성매매 여성에 매년 '2,200만원'을 지원해주는 조례를 제정한 인천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이 성매매를 하다 현장에서 적발됐다. 


지난 15일 인천시 미추홀구는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A씨 등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을 모두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같이 적발된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3명도 즉시 직위 해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앞서 이달 10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 성매매 여성 7명과 인근 모텔에서 성매매를 하다 잠복근무 중이던 경찰에게 현장 적발됐다.


조사 결과 사건 당일 이들이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 등 약 300만원에 이르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구와 도시 공사가 함께하던 공사가 마무리돼 가진 회식 자리였다"고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사회 각층에서는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비난과 함께 철저한 조사 및 징계를 촉구했다.


특히 인천시 미추홀구는 지난해 9월 탈성매매를 조건으로 1명당 연간 최대 2,26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성매매 피해자의 자활 지원 조례 시행규칙'을 공포한 바 있다.


이에 정의당 인천시당은 유감을 표하며 "미추홀구는 성매매 여성 자활 지원 조례까지 제정하는 등 지원책을 마련한 바 있다"며 "더욱이 이번 사건은 전 직원에게 성매매 예방 교육을 한 지 한 달여 만에 발생해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성매매에 대해 누구보다도 경각심을 가져야 할 지자체 공무원들이 오히려 직접 성매매를 한 까닭에 해당 공무원들에 대한 국민의 날선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시민들은 "국민의 혈세가 공무원들이 술 퍼마시고, 성매매하는 데 쓰이는 것인지 면밀하게 조사하라"고 외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