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수많은 사람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이유

인사이트SBS 8 뉴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오는 18일은 5·18 민주화 운동 39주기다. 이를 앞두고 계엄군이 시신을 소각하고, 남은 시신은 바다에 버렸다는 등 충격적인 증언이 나왔다.


지난 15일 SBS '8 뉴스'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이 희생자들의 시신을 국군병원에서 소각했다는 증언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5·18 당시 505보안부대 수사관이던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 부장은 5·18 계엄군이 희생된 시민들의 시신을 가매장했다가 다시 발굴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온 간첩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시신에서 지문을 채취한 뒤 다시 묻지 않고 광주 국군 통합병원 보일러실을 개조해 그곳에서 소각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허씨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 훈장의 서열 4번째인 훈장을 광주 국군 통합 병원장이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 병원장이 훈장을 받을 이유가 아무리 생각해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미군 정보부대 출신 김용장 전 주한미군 정보부대 정보요원이 미국에 보고했다는 첩보와도 같은 내용이다.


김씨는 "미국에 보고한 보고서 5건 속에는 전두환 씨가 광주에 왔다는 것, 시신을 소각했다는 것, 헬기 사격을 했다는 것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미처 소각하지 못한 시신은 바다에 버리기도 했다는 끔찍한 증언도 처음으로 내놨다.


허씨는 "비닐로 둘둘 싸서 시취가 흐르지 않게 했다. 물이 흐르지 않은 상태로 만들어서 해양투기했다"고 설명했다.


5·18을 생생하게 목격한 시민들도 경험을 책에 담아내는 등 새로운 증언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증인 이광영 씨는 "당시 차량 안에 있었는데 헬기가 두 번 이동하면서 (타고 있던 차량을) 집중 사격했다"고 전했다.


5·18 민주화 운동 39주기를 이틀 앞두고 현장을 생생하게 목격한 시민들은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Naver TV 'S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