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갱단에게 살해돼 암매장된 시신 '337구' 발견한 멕시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lickr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치안이 좋지 않은 것으로 유명한 나라, 멕시코에서 또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해 말 멕시코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약 6개월 동안 발굴한 전국의 집단 암매장지에서 무려 337구의 시신이 발견된 것이다.


집단 암매장지 관련 집계가 공식화되면서 멕시코 시민들의 공포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엘 우니베르살 등 멕시코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알레한드로 엔시나스 내무부 인권담당 차관은 이날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대통령의 정례 브리핑에서 위와 같이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암로 정권은 출범한 작년 12월부터 이달 13일까지 인권단체, 실종자 가족 등과 함께 베라크루스를 비롯해 소노라, 시날로아, 게레로, 콜리마 등 81곳 지역에서 222개의 집단 암매장지를 발굴, 337구 시신을 발견했다.


이번 통계는 집단 암매장지와 관련한 정부의 첫 공식집계로, 갱단이 새 시신을 당국이 이미 발굴한 매장지에 다시 유기하는 등 집단 암매장지를 여전히 활용 중이라고 엔시나스 차관은 전했다.


암로 정권은 끊이지 않는 살인, 실종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관련 예산으로 2천500만 달러(약 297억원)를 책정했으며, 집단 암매장지의 위치 자료를 만들고 있다.


또한 전문가들과 함께 지하 투시 레이더와 전산화된 지도 기술 등을 활용해 발굴 작업을 벌여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약갱단이 판치고 있는 멕시코에서 정부의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집단 암매장지가 발견되는 일은 사실 흔하다.


멕시코 정부가 마약범죄 조직과의 전쟁을 선포한 지난 2006년 12월 이후 공식 집계한 사망 인원은 20만 명, 실종자는 4만명에 달한다. 


암로 정권은 사회에 만연한 마약범죄와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국가수비대를 창설했지만 아직 큰 성과를 거두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