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음주운전으로 후배 2명 사망케한 남편 황민과 '이혼'

인사이트해미뮤지컬컴퍼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해미가 뮤지컬 연출가 황민과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4일 SBS funE는 박해미와 황민이 25년간의 결혼생활을 접고 최근 협의 이혼에 합의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박해미 측 변호인의 말을 빌려 지난 10일 두 사람이 협의 이혼에 전격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하기로 했다는 것 이외에는 일절 세부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지난해 8월 황민은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해당 사고로 승용차에 동승한 두 명이 사망하고, 황민을 포함한 세 명은 큰 부상을 입었다.


황민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등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인사이트구리소방서 


한편 박해미는 사고 직후 피해자 및 유가족에게 공개사과를 해왔다.


박해미는 "경찰 조사와 장례식과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사고 피해자 4명은 "박해미의 진실된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