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방해된다며 '생후 2개월' 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아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태어난 지 2달 밖에 안된 아들이 게임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13일 울산지검에 따르면 경남에 사는 A(29) 씨는 아동학대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됐다.


A씨에게는 지난해 11월 초 태어난 아들이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 아내와 함께 컴퓨터 6대를 돌리며 게임 아이템을 판매한 돈으로 생계를 이어가던 A씨는 양육으로 경제적 부담이 커지자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아기를 돌보느라 게임을 하지 못해 수입이 줄었다고 생각한 것이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아기가 울면 상습적인 폭행을 가하기 시작했다.


게임 채굴 작업 중 아기가 울자 손가락으로 가슴을 때렸고, 갈비뼈가 부러질 정도로 수건으로 몸과 다리를 세게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내는 A씨의 이런 행위를 보고도 모른 척했다.


지난 1월 18일, 아들이 울기 시작하자 A씨는 머리뼈가 골절될 만큼 아기의 머리와 얼굴을 강하게 때렸다. 결국 아기는 머리 부위 손상으로 숨지고 말았다.


애초 A씨는 "싱크대에서 아이를 떨어트렸다"고 진술했으나 이후 검찰조사에서 범행을 자백했다.


검찰은 A씨를 아동학대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했으며, 아내에 대해서는 "평소 학대에 대해서는 모른 척 했으나 아이가 숨진 날에는 자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