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고사 시험지 잘못 나눠준 선생님 때문에 열흘 뒤 '재시험' 치르는 고3 수험생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중간고사 시험 결과를 무효처리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대구 경북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8시 30분경 중간고사를 치르던 한 교실에서 일부 학생들에게 시험지가 제대로 배부되지 않았다.


감독 교사가 깜빡하고 뒷줄 학생들에게만 시험지 일부를 나눠주지 않은 것이다.


중간고사 첫날이었던 이날, 해당 교실에는 1학년 9명이 국어 과목, 3학년 18명이 영어 과목 시험을 치르고 있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일부 3학년 학생들이 시험지를 덜 받았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뒤늦게 시험지를 받았지만 그 과정에서 교실에는 혼란이 일어났다.


이 때문에 감독 교사는 해당 교실에 5분의 추가 시험 시간을 줬지만 형평성 논란을 피할 수는 없었다.


시험이 끝난 뒤 학교 측은 해당 교사에게 사실확인서를 제출받았고 지난 7일 교사와 학부모 등 17명으로 구성된 성적관리위원회를 열었다.


성적관리위원회는 논의 끝에 1학년 350여명의 국어 과목, 3학년 400여명의 영어 과목에 대해 오는 22일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정상적으로 시험을 치른 학생, 시험지를 늦게 받은 학생, 학부모들이 각종 불만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날 시험을 잘 봤던 학생들, 수능이 200일도 채 남지 않는 고3 수험생들의 불만이 가장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중간고사는 내신 성적과 직결되는 만큼 논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측은 추후 인사관리위원회를 열어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교육청도 경북고의 해당 사안에 대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