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전, 메시 보고 잔뜩 주눅든 선수들에게 리버풀 클롭 감독이 한말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빅클럽' 리버풀이 지난 시즌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또다시 진출했다. 1차전에서의  3실점을 만회하며 1, 2차전 합계 스코어 4대3의 역전 드라마를 썼다.


이 가운데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이 경기를 앞두고 라커룸에서 대기 중인 선수들에게 했던 대사가 축구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하고 있다.


8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치러진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기적같은 승리였다. 그 누구도 쉽사리 리버풀의 승리를 예상하지 않았지만 리버풀은 역사를 만들어냈 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팀의 '주포' 모하메드 살라와 호베르토 피르미누는 부상으로 팀을 이탈해있었고, 상대 팀 바르셀로나에는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가 굳건히 버티고 있었다.


자칫 경기 시작도 전에 주눅이 들 수 있는 상황, 그러나 클롭 감독은 적극적으로 팀을 독려했다.


데얀 로브렌이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밝힌 내용에 따르면 클롭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라커룸에서 승리를 자신했다.


로브렌은 "라커룸에서 클롭은 '믿어라. 마음속에 우리가 할 수 있다는 것을 새겨놔라'고 말했고, 난 그런 것을 이전에 들어본 적 없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국 '스카이스포츠' 역시 이같은 내용을 전하며 클롭 감독이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발언한 내용을 보도했다.


당시 클롭 감독은 "축구 경기에서 세 골은 불과 5분 만에 충분히 나올 수 있다. 우리는 단계적으로 다가설 것이다. 세 골을 넣어 90분 그 이상을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러한 자신감이 모여 리버풀은 결국 승리를 이뤄냈고, 값진 결승행 티켓을 따낼 수 있었다.


한편 9일(한국 시간)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 홋스퍼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아약스와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