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전 일찍 잠든 메시 숙소에 '떼거지'로 몰려가 '폭죽' 터뜨리고 밤새 소란피운 리버풀 팬들

인사이트ECHO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리버풀이 바르셀로나를 대파하고 2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라는 기적을 만들었으나, 일부 팬의 삐뚤어진 팬심은 또다시 구설을 만들어냈다.


8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치러진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4대0으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리버풀은 팀의 '주포' 모하메드 살라와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결장한 상황에서도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가 버티고 있는 바르셀로나를 격파했다.


인사이트ECHO


전 세계 축구팬이 이 '미친 경기'에 놀라움을 드러낸 가운데 소수 리버풀 팬의 어긋난 팬심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앞서 지난 7일 영국 리버풀 지역 매체 '리버풀에코'는 "몇몇 리버풀 팬들이 이날 바르셀로나 선수단이 묵고 있는 힐튼 호텔 앞에서 수 십 발의 폭죽을 쏘아댔다"고 밝혔다.


이날 리버풀 팬들의 만행은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거세게 퍼져나갔다.


ECHO


공개된 영상에서 한 남성은 폭죽을 발사하기 전 "메시를 깨워라"며 고성을 질러댔고 이어 호텔 주변에서 수 십 발의 폭죽을 쏘아댔다.


SNS에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는 수많은 폭죽으로 가득 찬 자동차 트렁크의 모습도 보인다.


인근 주민들의 진술에 따르면 당시 오전 2시부터 4시까지 약 2시간 넘게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Twitter 'Terence coghlan'


매체는 "이 장난은 힐튼호텔의 대변인이 선수들이 밤 동안 소음에 대해 불평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었기 때문에 그다지 효과를 거두지는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리버풀 팬들의 이 같은 몰상식한 행동은 얼마 전 바르셀로나에서도 벌어진 바 있다.


지난 1일(한국 시간)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바르셀로나전을 앞둔 리버풀 팬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 분수에서 흑인과 동양인에게 인종차별적 행동을 해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