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지 끊겨도 된다더라" 블핑 제니 매니저 '불법 주정차설' 폭로한 개그맨

인사이트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정용국이 YG 매니저와의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6일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는 개그맨 정용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용국은 본인이 운영하는 곱창집에 찾아온 연예인 손님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정용국은 "밤 11시쯤 우리 가게 앞에 검정색 벤 하나가 딱 섰다. 그래서 발렛하는 아저씨가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jennierubyjane'


이어 "발렛아저씨가 '차를 여기다 세우면 딱지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겨라'라고 매니저로 보이는 분에게 말을 건넸다. 그러니까 그분이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겨도 된다'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차를 여기다가 세우겠다는 얘기다. 가게 문 바로 앞에"라고 강조했다.


당혹스러웠던 당시의 상황을 회상하던 정용국은 "그렇게 얘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해당 벤 안에서는 코디 2명과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차에서 내렸다. 가게 안으로 들어온 이들은 종업원들에게 7명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해당 일행들은 '음식이 조리가 돼서 나올 수 없냐'고 물었고, 이에 정용국은 연예인 손님일 것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뒤늦게 가게 안에는 블랙핑크 제니가 들어왔다. 


정용국은 "아 저분은 저래도 된다. 실제로 보면 훨씬 더 예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배성재는 "저도 굉장히 팬이다. 여기까지 얘기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YouTube '코빨간배춘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