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에 '개진상' 리뷰 남긴 손님 향해 사장님이 담긴 사이다 댓글

인사이트Instagram 'bbq.chicken.inst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달 어플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다른 이용자의 후기와 평점을 확인한다. 최근 음식점들의 서비스가 좋아진 것도 다 이 때문이다. 


그러나 어플 속 후기가 모두 긍정적인 역할만 하는 것은 아니다. 공연히 좋지 않은 후기를 쓰는 일부 '갑질 진상' 소비자 때문에 음식점 점주가 괴로움을 겪는 일이 다반사다. 


이런 '갑질 진상'을 만난 한 치킨집 사장님이 악의적인 후기에 '사이다'처럼 시원한 대응을 날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장님의 대응이 화끈하시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은 배달 어플의 후기 중 일부를 캡처한 것

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을 보면 치킨 프렌차이즈 BBQ의 황금올리브핫윙를 먹었다는 한 이용자는 양념 소스를 받지 못했다며 강하게 항의하는 댓글을 남겼다.


핫윙에는 원칙적으로 비비 소스가 나가지만, 양념 소스를 받고 싶었다는 얘기였다.


그러면서 이 이용자는 음식점을 향해 "그딴 X 같은 원칙은 너희 X에나 발라 먹어라", ''이런 가게는 싹 망해버려야 한다"는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일반적으로 이런 악성 후기가 달린 음식점은 신고를 하거나 무시하는 등의 소극적인 조치를 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해당 음식점의 사장님은 가만있지 않았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이용자의 불만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하면서도 악의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따끔하게 지적했다.


사장님은 "황금올리브핫윙은 전국 비비큐 어디를 가도 비비소스 4개가 나가서 그것을 원칙이라 했다"면서 "미리 얘기해주시면 양념소스로 변경 가능하다고 친절하게 말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개찐따 같은 XX가 여기서 화풀이를 한다. 너는 꼭 전화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사장님의 사이다 같은 대응에 환호했다. 도를 지나친 '갑질 진상' 손님에게는 대접을 해줄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많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자영업을 하고 있다는 한 누리꾼은 어이가 없었던 후기를 나열하며 "제발 후기 좀 악의적으로 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실제로 배달 어플을 보면 납득하기 어려울 만큼 악의적인 후기가 많다. '손님은 왕'이라고 생각해 함부로 행동하는 것이다.


그러나 손님은 '왕'이 아닐 뿐더러, 왕 역시도 그런 식으로 행동하지는 않는다. 정말 왕이라고 생각한다면, 보다 더 기품 있게 행동해야 하지 않냐는 지적이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