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비용 증가'로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9.7% 폭락한 네이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한성숙 네이버 대표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네이버,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9.7% 감소…6분기 연속 하락세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성숙 대표가 이끄는 네이버의 영업이익이 6분기 연속 감소했다.  


지난 25일 네이버는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 1조 5,109억원, 영업이익 2,062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15.4%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9.7% 감소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876억원으로 43.0% 급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1,422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6,693억원(44%) ▲IT플랫폼 992억원(7%) ▲콘텐츠서비스 350억원(3%) ▲라인(LINE) 및 기타플랫폼 5,651억원(37%)이다.


광고는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했으나 비수기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8.3% 하락했다. 비즈니스플랫폼은 검색형 상품과 쇼핑검색광고의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2.9%, 전분기 대비 1.6% 늘었다. 


IT 플랫폼은 네이버페이, 클라우드 및 라인웍스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6.9% 성장했으나 전 분기 대비로는 6.0% 하락했다. 


콘텐츠 서비스는 웹툰의 수익화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18.5%, 전 분기 대비 9.6% 증가한 350억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라인 홈페이지 


투자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가 부진의 원인으로 꼽혀 


네이버 측은 투자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네이버는 현재 일본 자회사 라인을 중심으로 일본과 동남아 등에서 핀테크(금융기술)를 비롯한 신사업 부문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라인 및 기타 플랫폼의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한 6,676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네이버 전체 영업비용 1조 3,046억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플랫폼개발·운영 2,184억원 ▲대행·파트너 2,770억원 ▲인프라 758억원 ▲마케팅 658억원 ▲라인 및 기타플랫폼 6,676억원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성숙 대표, "3년 내 괄목할 만한 성과 내겠다" 


이와 관련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기존 역량을 강화하고 국내, 글로벌, 신규 사업 영역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새로운 도전을 지속하는 한편, 잠재력 있는 서비스가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 대표는 "3년 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겠다"며 "검색서비스, 모바일 전환, 라인 성공에 이어 커머스와 B2B 등의 영역을 글로벌 성장 동력으로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6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하락해 '위기'를 맞은 네이버가 한 대표의 말처럼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낼 수 있을지 앞으로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