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메 댕댕이를 데려왔는데 주인인 제가 마음에 안 드나 봐요"

인사이트Instagram 'zoethepompom'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누리꾼들 사이에서 유명한 '짤' 하나가 있다. '화가 난 포메'라는 이름으로 돌아다니는 사진이다.


사진 속 작은 포메라니안은 귀를 쫑긋하게 세우고 앙증맞은 콧잔등을 찌푸린 채 카메라 너머 보호자를 바라보고 있다.


'기분이 안 좋을 때 찍힌 사진인가?' 했던 이 사진 속 주인공이 사실 항상 화가 나 있는(?) 상태라고 알려져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인스타그램 유저들 사이에서는 반려견 조이(Zoe)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인기다. 1kg에 불과한 작은 체구의 녀석은 곱고 풍성한 오트밀 색 털을 자랑하는 포메라니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zoethepompom'


녀석이 유명해진 이유는 다름 아닌 독보적인 얼굴이다. 사람도 아니고, 이목구비가 뭐 그리 중요하겠냐고 하겠냐마는 조이의 얼굴을 보면 얘기가 달라질 것이다.


타고난 털이 화난 눈썹 모양으로 자란다는 조이는 인상파(?)다. 산책을 해 신날 때도, 간식이 먹고 싶을 때도, 주인님을 빤히 바라볼 때도 화난 듯한 얼굴이다.


동그랗고 까만 콧방울과 분홍색 혀는 그런 조이의 개성에 사랑스러움을, 용맹해 보이는 얼굴과 1kg인 작은 체구에서 오는 간극은 귀여움을 더한다.


아기 때부터 화난 상이었다는 조이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뒤늦게 '화가 난 포메' 사진의 진실을 알고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zoethepompo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