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종료 '2분' 남기고 중거리 대포슛 성공시켜 토트넘 팬들 춤추게 한 에릭센

인사이트Twitter 'Hotspur Lane'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브라이튼과의 경기에서 막판 결승골을 터뜨려 토트넘을 리그 3위에 유지시켰다.


24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는 토트넘과 브라이튼의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요렌테, 알리, 에릭센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해 공격적인 4-3-3 포메이션을 전개했다.


인사이트bein sports


그러나 브라이튼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전반부터 베르통언과 에릭센, 알리가 연달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으나 모두 득점에는 실패했으며, 후반에도 더피의 헤더가 골키퍼에 의해 막히고 말았다.


후반 14분에는 트리피어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넘어갔다.


인사이트Twitter 'Daily Hotspur'


경기 종료 직전까지 0-0으로 치열함을 보이던 경기를 완전히 뒤집은 선수는 토트넘의 에릭센이었다.


에릭센은 후반 43분 중거리에서 과감한 왼발 슛을 시도했으며, 볼은 골대의 오른편 모서리로 정확히 들어갔다.


에릭센의 극적인 활약 덕분에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승점 70점으로 리그 3위를 유지했다. 이날 손흥민의 출전 시간은 89분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