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속에도 온통 강아지 음식뿐인 '강아지 강씨' 강형욱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개통령' 강형욱의 남다른 강아지 사랑을 그의 냉장고를 통해서도 엿볼 수 있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동물 훈련사 강형욱과 방송인 샘 해밍턴이 출연했다.


이날 강형욱의 냉장고가 공개된 가운데 반려견들과 관련된 식품이 많이 나와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람이 먹는 음식보다 강아지들을 위한 음식이 가득하자 셰프 군단 및 샘 해밍턴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형욱은 "강아지용 생식과 간식은 물론 브로콜리, 닭발, 소꼬리 모두 반려견이 먹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형욱은 MC들이 브로콜리에 대해 묻자 "강아지 다올이 음식이다. 당뇨가 있어서 음식 조절을 해야 한다"라고 말하며 뜨거운 애정을 과시했다.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끝없이 쏟아져 나오는 강아지용 식재료에 지친(?) 이연복 셰프는 "사람이 먹는 건 언제 나오냐"라고 물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역시 개통령답다", "진짜 강아지 사랑은 세계 최고인 듯", "반려견들 행복하겠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강형욱은 반려견에게는 신선하고 좋은 음식을 챙겨 먹이지만, 정작 자신은 인스턴트식품으로 끼니를 때울 때가 많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Naver TV '냉장고를 부탁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