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시마 원폭 16만개 규모"...전문가가 직접 밝힌 백두산 폭발 가능성

인사이트평양공동사진취재단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동해안에서 연이어 발생한 지진에 백두산 화산 폭발과 관련된 국민들의 염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SBS 러브FM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에서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백두산 화산 폭발에 대해 다뤘다.


이날 라디오에는 이윤수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가 함께 출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백두산 폭발에 대해 이윤수 교수는 "백두산이 서기 946년에 큰 규모로 분화했다"며 "당시 분화 규모가 남한에 화산재를 뿌려놓는다면 두께가 1m 정도다. 남한 전체를 덮을 정도"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화산 폭발로 학계에서는 인정하고 있다. 그 에너지는 히로시마 원폭 16만 개가 한꺼번에 터진 거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현재 활화산인 백두산의 상태를 전혀 알 수 없다는 이윤수 교수.


인사이트평양공동사진취재단


끝으로 그는 "화산 폭발이 괜찮냐는 질문에 답을 하라고 한다면 전문가 입장에서는 분명히 '괜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 근거로 이 교수는 "만약 1/100, 서기 946년의 1/10 정도만 분화가 일어나도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연이어 발생한 동해 바다 지진에 누리꾼들은 백두산 화산 폭발, 쓰나미 등 자연재해에 대해 걱정을 표현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