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에 실례한 윌리엄이 '멘붕'오자 샘해밍턴이 한 따뜻한 말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이 실수를 한 윌리엄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지난 21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기저귀를 떼고 팬티만 입은 채 생활하게 된 윌리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어나 처음으로 팬티만 입고 야외 외출을 하게 된 윌리엄은 기쁜 마음으로 놀이터를 찾았다.


하지만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미끄럼틀을 타다가 소변이 마려웠던 그는 다리 꼬기 스킬까지 쓰며 참아보려 했지만 결국 바지에 실수를 하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잔뜩 당황해 어쩔 줄 몰라 하던 윌리엄은 물놀이용 튜브에 들어가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때마침 나타난 샘 해밍턴에게 "아빠 나 물놀이해요. 나 쉬 안 했어요"라고 외쳤다.


무언가 수상함을 느낀 샘 해밍턴은 "왜 갑자기 쉬 안 했다는 얘기를 해? 할 말 있으면 아빠한테 다 털어놓을 수 있는 거 알지?"라며 윌리엄을 일으켰다.


머뭇거리던 윌리엄은 "아가(벤틀리)가 볼까 부끄러워서..."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그러자 샘 해밍턴은 벤틀리의 귀를 막았고 윌리엄은 "나 쉬 조금 했어"라고 고백했다.


바지에 실수를 해 주눅 들어있는 윌리엄을 끌어안은 샘 해밍턴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어. 이건 그냥 배우는 과정이야"라며 다독였다.


이어 그는 "아빠 미안해"라는 윌리엄의 말에 "미안할 일 절대 아니야. 아빠는 고등학교 졸업하고 나서 팬티에 오줌 싼 적도 있어. 넌 누구보다 잘 하고 있으니까 옷 갈아입으러 가자"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윌리엄을 향한 아빠 샘 해밍턴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을 하단 영상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