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닮았다는 말에 '불쾌함' 터져 소리치는 신하균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에 함께 출연한 매력적인 배우 신하균, 이광수가 서로 닮았다는 말에 귀여운 반응을 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신하균과 이광수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대학가를 누빈 두 사람은 스튜디오로 돌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게릴라 데이트 당시 현장 인기투표에서 근소한 차이로 이겼다며 서운(?)해하는 신하균에게 이광수는 "절 개망신을 줘야 만족하시냐"고 따져 폭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이들의 남다른 '케미'는 이후 인터뷰에서 진가를 드러냈다.


이날 신하균은 형제 역할인 이광수와 외모가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언짢아했다.


이광수는 "제작발표회 때 처음 이 얘기를 꺼냈는데, 굉장히 째려보더라"라며 "(신하균 형이) 진짜 기분 나빠하시는 거다. 더 이상 이얘기를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리포터가 두 사람이 묘하게 닮아있는 부분이 있다고 하니 신하균은 발끈하며 "어디 가요!"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비상한 두뇌를 가졌지만 동생 동구 없이는 아무 데도 못 가는 형 세하(신하균)와, 뛰어난 수영실력을 갖췄지만 형 없이는 아무것도 못 하는 동생 동구(이광수)로 분했다.


형제의 보금자리 '책임의 집'을 운영하던 신부님이 돌아가시고 모든 지원금이 끊긴 이들의 고군분투기를 그린 영화는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Naver TV '연예가중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