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5대강’ 개발사업 추진, 사실 아니다”


 

 

국토교통부는 27일 4대강에 섬진강을 더한 이른바 '5대강' 천변에 개발사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계획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 자료를 배포하며 이를 부인했다.


국토부는 올해 말까지 하천기본계획을 변경하려는 것은 사실이고 이 계획에 따르면 각 하천의 친수지구 면적이 느는 것도 맞지만 이를 '개발계획'으로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공원이나 산책로 등을 설치할 수 있는 친수지구가 넓어지는 이유는 농경지 등으로 훼손됐던 하천구역(복원지구) 142.5㎢에 대한 복원이 완료돼 이 가운데 약 35%가 친수지구로 지정되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복원지구의 나머지 65%는 보전지구로 할당돼 인공적 정비와 인간 활동을 최소화하는 보전지구도 132㎢에서 231㎢로 늘어난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새 서식처, 상수원보호구역 등은 특별보전지구로 지정해 인위적 개발을 완전히 제한하고 물놀이 시설, 보트장 등 이용객이 많은 시설은 거점형 친수구역에 한정해 친수구역의 무분별한 확장을 막는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