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딸은 취준생···5번 떨어졌어요" 장애인 취업은 힘들다며 흐느낀 나경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 아이도 취업 준비생이에요. 그런데, 무려 5번이나 떨어졌어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장애인 관련 간담회'에서 이렇게 이야기하며 뜨겁게 눈물 흘렸다.


지난 19일 오전,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따뜻한 동행!'이라는 이름으로 장애인 정책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아이는 취업 준비생인데 무려 5번이나 떨어졌다"면서 "그만큼 장애인의 취업은 어렵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 나 원내대표의 딸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늘 자신의 딸도 장애인인 점을 강조하며 사회적 약자에게 손을 내밀겠다고 말해왔다.


그는 "처음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길 때 울면서 걱정했었다"고 말하며 "그렇게 차별을 느꼈다"라고 흐느꼈다. 흐느끼기 시작한 나 원내대표는 잠시간 말을 이어나가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나 스스로도 장애인 당사자와 다를 바 없다고 느낀다"면서 "장애인 정책은 비장애인 입장이 아니라 장애인의 입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강원 산불' 당시 한 장애인이 뛰지 못해 휠체어를 끌고 힘들게 대피했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비상 상황에서 필요한 무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